일부 대파, 복숭아, 얼갈이배추, 쪽파 등 잔류농약 기준치보다 초과검출

식약처, 로컬푸드 유통 농산물 수거·검사 결과 발표

식약일보 | 입력 : 2021/09/28 [16:58]

최근 지역농산물 소비촉진 차원에서 점차 확대되고 있는 로컬푸드 직매장 67곳을 대상으로 7월 29일부터 9월 10일까지 다소비 농산물 303건을 수거·검사한 결과, 대파, 복숭아, 엇갈이(얼갈이) 배추, 쪽파에서 잔류농약이 기준치를 초과해 해당 제품을 폐기하고 생산자에 대해 형사고발 등 조치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이번 수거·검사는 ‘농산물 직매장’의 안전관리를 강화해 국민들이 지역 생산 농산물을 안심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국민 다소비 농산물(양파, 콩나물, 상추 등)과 부적합 빈도가 높은 농산물(쑥갓, 깻잎, 시금치 등)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검사결과, 일부 직매장에서 판매하고 있는 대파, 복숭아, 엇갈이(얼갈이) 배추, 쪽파에서 살충제 성분의 잔류농약(클로르피리포스, 페니트로티온, 플루오피람, 카보퓨란)이 허용기준치보다 초과 검출됐다.

 

잔류농약이 초과검출된 부적합 농산물 현황을 살펴보면 △남원원예농협의 대파 클로르피리포스 기준치(0.05mg/kg)보다 2.4배 높은 0.12mg/kg △우성농협 로컬푸드직매장의 복숭아페니트로티온 기준치(0.1mg/kg)보다 3배 높은 0.3mg/kg △평동농협 로컬푸드직매장의 엇갈이 배추 플루오피람 기준치(0.05mg/kg)보다 3.6배 높은 0.18mg/kg △김포농협 로컬푸드본점의 쪽파 카보퓨란 기준치(0.05mg/kg)보다 22배 높은 1.10mg/kg 등이 검출됐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변화하는 소비 추세에 맞춰 시중에 유통되는 농산물에 대한 수거·검사를 철저하게 진행할 계획이며, 농산물이 안전하게 유통되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농산물은 깨끗한 물에 일정 시간 담갔다가 흐르는 물에 씻어내기만 해도 흙이나 잔류농약을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으니, 국민 여러분께서는 안전하고 위생적으로 농산물을 구매·이용할 것을 당부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어린이 고구마·땅콩 수확 체험 행사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