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사용 체외진단의료기기 허가·심사 가이드라인” 개정

식약처, 체외진단의료기기 사용적합성 설계·평가 안내

식약일보 | 입력 : 2021/09/28 [16:43]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개인용 체외진단 의료기기의 안전한 사용을 위한 사용적합성 설계의 개요, 목적, 절차, 평가 등의 내용을 담은 ‘개인사용 체외진단의료기기 허가·심사 가이드라인’을 9월 28일 개정했다.

 

적용대상은 감염질환검사제품을 제외한 개인혈당측정기, 임신테스터기, 배란테스터기 등이다.

 

체외진단의료기기 사용적합성 설계·평가는 △사용 사양서 준비, △사용자 인터페이스의 안전성 점검, △예측 가능한 위해 파악, △위해 관련 시나리오 작성·선택, △사용자 인터페이스 사양서 수립, △사용자 인터페이스 설계·구현·평가, △사용자 인터페이스 사용적합성 총괄평가 등의 단계로 이뤄진다.

 

 

참고로 사용적합성(usability)이란 제품 사용 시 발생할 수 있는 사용오류 등의 위험을 줄이고 사용자가 의료기기를 정확하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한 의료기기 디자인(예: 버튼, 사용자 화면, 사용설명서 등) 특징을 말한다.

 

식약처는 이번 가이드라인 개정으로 사용적합성에 대한 업계의 이해도를 높여 사용오류로 인한 위험을 줄임으로써 의료기기를 더욱 안전하게 사용하는 환경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규제과학을 바탕으로 국민건강을 위해 최선을 다하 계획이다. 이수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어린이 고구마·땅콩 수확 체험 행사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