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 난초 석곡, 가을장마에 개화

올해 5월에 이어 8월 말 다시 꽃을 피워

식약일보 | 입력 : 2021/09/07 [08:57]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 식물이자 산림청에서 지정하는 희귀식물인 석곡이 올해 5월에 이어 8월 말, 다시 꽃을 피웠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난초과 식물인 석곡(Dendrobium moniliforme)은 바위나 나무에 착생하여 자라며 공중습도에 민감해 제주도와 남해안 지역 같은 습도가 높은 지역에서 주로 자생한다고 밝혔다. 

 

특히 제주도는 일반적으로 우리나라 평년 봄철 강수량(237mm)보다 2배 이상 많은 비(540mm, 서귀포 기준)가 내려 석곡 등 착생란의 꽃이 피기 더욱 좋은 조건을 갖고 있다.

 

           [5월 석곡]

 

석곡은 일반적으로 5∼6월 사이에 개화하는데, 올 5월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의 석곡도 꽃을 피웠다. 그런데 올해 39년 만에 가장 늦게 시작된 7월 장마가 8월 가을장마로 이어지면서 석곡이 꽃을 피우는 시기의 기후 조건과 비슷해져 8월에 다시 석곡이 만개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8월 말에 핀 석곡은 흰색으로 5월 초에 핀 선명한 분홍빛의 석곡보다 꽃잎이 좀 더 가늘었다.

 

            [8월 석곡]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소장 이임균)는 “이러한 현상이 올해만 발생하는 예외적인 상황인지 혹은 기후변화로 인한 이상기후 현상의 결과인지에 대해서는 향후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며 식물계절의 변화가 반복되는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관련 자료를 수집해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어린이 고구마·땅콩 수확 체험 행사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