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에 코로나19 백신 첫 항공수송

군 헬기 활용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울릉도 수송

식약일보 | 입력 : 2021/03/02 [15:15]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의 백신 수송지원본부는 28일 울릉도 지역에서 접종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군 수송 헬기(CH-47D)를 동원해 긴급 수송했다.

 

경기도 이천의 대형 물류창고에서 출고된 백신은 군·경찰 차량의 호송 아래 인근의 특수전사령부(특전사) 헬기장으로 수송되었고 헬기에 적재, 결박하는 과정을 거쳐 9시에 울릉도를 향해 이륙했다.

 

약 90분의 운항을 마치고 백신을 실은 헬기가 울릉도의 해군부대 헬기장에 착륙하자, 대기 중이던 울릉경찰서 순찰차와 해군 차량의 호송을 받으며 10시 35분경 울릉군 보건의료원으로 백신이 안전하게 전달됐다.

 

 

이날 울릉도 항공수송 임무를 수행한 공군 제7654부대 조성모(소령) 평가편대장은 “오늘 수송된 백신의 접종을 통해 울릉도 주민의 집단면역 형성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언제 어떠한 임무가 주어지더라도 완벽하게 수행할 수 있도록 최선의 준비태세를 갖추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울릉도 항공수송은 군자산을 활용해 직접 백신을 수송한 첫 번째 사례로 애초 해상수송을 계획하였으나, 현지 기상과 배송 거리ㆍ시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군 헬기를 동원한 항공수송이 필요하다는 판단 아래 이뤄졌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앞으로도 해상기상 악화와 민간선박 활용 제한 등 긴급 수송이 필요할 시 항공수송 방안을 적극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한라산 난지축산연구소, 말 100여 마리 8개월간 초지 방목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