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키장·눈썰매장 등 다중이용시설 14곳 식품위생법 위반 적발

연말연시 다중이용시설 총 4,416곳 점검 위생점검 시행

식약일보 | 입력 : 2021/01/15 [16:43]

지난해 12월 10일부터 올해 1월 8일까지 스키장·눈썰매장 등 다중이용시설 내 식품 조리·판매업체와 케이크·빵 등 식품 제조·판매업체 총 4,416곳을 점검해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14곳이 보건당국으로부터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 이하 식약처)는 겨울에 위생관린 소흘한 점을 염두에 두고 사람들이 많이 드나드는 다중이용시설을 총 점검한 결과 위반내용은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4곳) △위생교육 미이수(4곳) △건강진단 미실시(3곳) △유통기한 경과제품 진열 등 영업자 준수사항 위반(2곳) △자가품질검사 미실시(1곳) 등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적발 업체에 대해서는 관할 지자체가 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실시하고, 3개월 이내에 다시 점검해 위반사항 개선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적발된 14곳 업체

 

또한, 점검업체 제품을 포함해 시중에 유통 중인 케이크·빵 등 조리·가공식품 총 268건을 수거하여 식중독균 등을 검사했으며, 이중 검사를 완료한 241건은 모두 적합한 것으로 확인됐고, 나머지 검사 중인 27건에 대해서는 검사결과에 따라 조치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계절·시기별로 국민이 많이 이용하는 다중이용시설 내 식품취급업체와 제조·판매업체를 대상으로 사전 안전관리를 강화하여, 국민이 안전하고 위생적인 식품을 소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식품안전 관련 위법 행위를 목격하거나 불량식품으로 의심되는 제품에 대해서는 불량식품 신고전화 신고해 줄 것을 요청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김강립 식약처장, 환자단체와 간담회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