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파종 보리·호밀 정부보급종 종자신청 시작

흰찰쌀보리, 곡우호밀 등 4품종 209톤

식약일보 | 입력 : 2021/01/04 [21:26]

국립종자원(원장 최병국)은 겨울철 유휴농지 활용 제고와 조사료 수급안정을 위해 2021년 봄에 파종할 보리·호밀 정부보급종(이하 보급종) 종자를 신청 받는다.

 

이번에 신청받는 보리 보급종 종자는 3품종 100톤으로 흰찰쌀보리 60톤, 누리찰쌀보리 20톤, 새쌀보리 20톤이며, 호밀 보급종 종자는 곡우호밀 1품종 109톤이다.

 

공급하는 종자는 전량 미소독 종자이며, 종자가격은 1포(20kg)당 쌀보리 22,640원, 호밀 41,730원이다.

 

올봄 보리·호밀을 파종하고자 하는 농가는 1월 4일부터 1월 29일까지 시·군 농업기술센터(농업인 상담소) 또는 읍·면·동 주민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신청한 보급종 종자는 1월 25일부터 2월 9일까지 신청 시에 선택한 지역농협을 통해 농가에 공급될 예정이다.

 

국립종자원은 봄 파종용 보리·호밀의 파종시기는 2월 15일부터 28일경이 알맞고, 파종한계기인 3월 5일을 넘기면 수확량이 적어진다고 밝혔다.

 

파종량은 가을 파종 대비 25% 증량해야 정상적인 생육이 가능하다.

 

보급종 신청·공급에 대한 문의사항은 해당 시·군 농업기술센터 또는 국립종자원(www.seed.go.kr)을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농가의 보급종 품종선택을 돕기 위해 보급종 품종 안내서를 시·군 농업기술센터에 비치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울릉도에 코로나19 백신 첫 항공수송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