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그룹 SPL, “일자리 으뜸기업” 선정

식약일보 | 입력 : 2020/07/31 [17:11]

SPC그룹(회장 허영인)의 생산 공장 SPL이 고용노동부가 주관하는 ‘2020년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에 선정됐다고 31일 밝혔다. 2018년 도입된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은 일자리를 늘리고 일자리 질을 선도적으로 개선한 기업을 선정해 포상하는 제도다.

 

파리바게뜨 휴면 반죽 등을 생산하는 SPL은 2018년 9월부터 2019년까지 협력회사 직원 830명을 직접 고용하고 장시간 근로 해소 및 근로여건 개선을 위해 330여 명을 신규 고용하는 등 총 1,059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신규 고용창출뿐만 아니라 주 52시간 근무제 준수 등 일과 생활 균형의 모범적 실천을 통해 일자리 질을 향상시킨 공로도 인정받았다.

 

 

SPC그룹 관계자는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고용 정책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고용 제도와 근무 환경개선 등을 통해 고용 선진화에 적극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SPC그룹은 2017년부터 그룹 내 협력사 소속의 생산·물류·노무·판매직 직원 3,500명을 순차로 본사 정규직으로 전환한 것을 시작으로 계열사 ㈜파리크라상이 자회사를 설립해 파리바게뜨 제조기사 5,300여 명을 직접 고용했으며, 올해 상반기에도 파리바게뜨 원주공장에서 근무했던 협력사 직원 234명을 본사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등 최근 4년간 약 1만여 명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최지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농식품부 김현수장관, “대한민국 농할갑시다” 농축산물 소비촉진 현장방문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