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마토 궤양병, 철저한 토양·종자 소독으로 예방

파종 전 종자 소독, 작업 시에도 70% 에탄올로 도구 소독

식약일보 | 입력 : 2020/07/28 [20:15]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토마토 육묘 시기(반촉성 재배)를 맞아 궤양병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으로 철저한 종자 소독과 방제를 당부했다.

 

토마토 궤양병은 세균병으로, 2017년 11건, 2018년 9건, 2019년 8건 등 최근 3년간 전국 13개 지역에서 발생이 보고됐다.

 

궤양병에 걸린 토마토의 잎은 햇볕에 데인 것 같은 불규칙한 증상이 생긴 후 시들고, 줄기 부분 물관부도 갈색으로 변한다. 과실 표면에는 새 눈 모양의 궤양 증상이 나타나 상품성을 떨어뜨린다.

 

토마토 궤양병은 병에 감염된 종자와 오염된 토양을 통해 1차 전염이 발생하며, 손이나 작업 도구에 의한 2차 전염으로 번져 피해가 커질 수 있다.

 

또한, 어린 모종(유묘) 단계에서는 증상이 보이지 않다가 재배지에 아주심기한 뒤 1~2개월 후 증상이 나타나는 등 병원균의 잠복기가 길어 주의가 필요하다.

 

토마토 궤양병 예방을 위해서는 품질이 인증된 건전한 종자와 모종을 사용해야 하며, 초기에 증상을 발견해 방제해야 한다.

 

병이 발생했던 재배지 토양은 병원균의 밀도를 낮추기 위해 태양열이나 담수로 소독하는 것이 좋다. 종자는 소독액에 1시간 정도 담가 소독한 뒤 파종한다.

 

모종을 아주심기한 뒤에는 주기적으로 예찰해 병든 식물체를 빨리 뽑아 없앤다. 궤양병은 접촉을 통해 쉽게 전염되므로 작업할 때 가지치기 가위, 장갑, 손 등을 70% 에탄올로 자주 소독한다.

 

 

초기에 발생하는 병은 안전사용기준에 맞게 등록 약제를 사용해 방제한다. 등록 약제는 ‘농사로 누리집(www.nongsaro.go.kr, 농자재-농약-농약등록현황)’에서 확인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최병렬 원예특작환경과장은 “토마토 궤양병은 아주심기 후에 첫 증상이 나타나고 발병 후에는 방제가 매우 까다로운 병이므로 육묘 전부터 예방과 관리를 철저히 해 피해가 없도록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농식품부 김현수장관, “대한민국 농할갑시다” 농축산물 소비촉진 현장방문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