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염소 30마리, 지자체 축산연구기관에 무상 분양”

고유 품종 ‘재래 흑염소’ 산업적 활용도 제고

식약일보 | 입력 : 2020/07/28 [20:13]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토종 유전자원으로 수집‧보존해 온 재래 흑염소 30마리를 지방자치단체 축산연구기관에 무상으로 분양해 산업적 활용도를 높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립축산과학원은 28일부터 충남, 전북, 전남지역 3개 축산연구기관에 재래 흑염소 3계통(당진·장수·통영)을 각각 숫염소 2마리, 암염소 8마리씩 분양한다.

 

                         ↑당진계통

 

국립축산과학원 가축유전자원센터는 1990년대 후반 사라질 위기에 있던 국내 재래 흑염소 유전자원을 수집해 다른 종과 교잡하지 않고 순수 혈통을 관리해 왔다.

 

재래 흑염소 유전자원 중 당진계통은 충남 태안군 안면도 지역, 장수계통은 전북 장수군 번암면 지역, 통영계통은 경남 통영군 욕지도 지역에서 수집했다.

 

재래 흑염소 3계통은 오랜 기간 국내 기후와 지형에 적응해 온 고유 품종이며, 현재 유엔식량농업기구의 가축다양성정보시스템(DAD-IS)에 등재돼 있다.

 

충남 축산기술연구소, 전북 축산시험장, 전남 축산연구소는 분양받은 재래 흑염소의 순수 혈통을 증식‧보존하고 외국 품종과의 교배를 통해 고기 생산성과 성장이 우수한 염소 품종개발 연구도 추진한다.

 

농촌진흥청은 재래 흑염소와 후대 개체의 이력관리를 위한 자료를 수집하고 농림축산식품부, 개량총괄기관과 협의해 염소 등록 제도와 등록 기반을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국립축산과학원 가축유전자원센터는 축산연구기관의 요청에 따라 재래 흑염소를 지속해서 분양하고 대량 증식과 보존을 위해 지원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문홍길 축산생명환경부장은 “흑염소 개량지원 사업 사업목적’은 농림축산식품부 정책 사업의 하나로 추진되고 있다.”라며, “재래 흑염소 분양으로 흑염소 생산기반을 조성하고, 농가소득을 높이는데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농식품부 김현수장관, “대한민국 농할갑시다” 농축산물 소비촉진 현장방문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