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대비 스마트팜 센서 등 장비관리 요령 소개

농진청, 여름철 무더위 스마트팜 장비관리 철저히

식약일보 | 입력 : 2020/07/28 [20:04]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여름철 무더위가 시작됨에 따라 스마트팜 온실에 구축된 정보통신기술(ICT) 장비를 철저히 관리해 줄 것을 당부하고 관리 요령을 소개했다.

 

여름철 외부 온도가 30∼40℃도로 지속되면 온실 내부 온도는 외부보다 약 5℃도 이상 높아지며, 온실 내 설치된 센서나 제어용 컴퓨터 등은 구동 시 발생하는 열의 순환이 어려워 내구성이 떨어질 우려가 있다.

 

특히 스마트팜의 센서 장비 내구 온도 범위는 대부분 영하 40℃에서 영상 60℃로 세심한 온도 관리가 필요하다.

 

센서 장비는 직사광선을 피해 설치해야 온도 센서가 잘못된 값을 전송해 발생하는 개폐기나 차광막 등 구동기의 오작동을 막을 수 있다.

 

휴작기에는 센서 장비의 내구성을 높이기 위해 온실 내부의 온도‧습도‧이산화탄소‧pH‧EC 센서 등은 전원을 차단하고 분리해서 보관한다.

 

센서 데이터 수신과 구동기 제어에 쓰이는 A/D보드는 스위치와 릴레이 릴레이: 입력된 값이 어느 수준에 도달했을 때 작동해 다른 회로를 개폐하는 장치

 

등에서 열이 발생하는 부품으로, 온실 내부가 40℃가 넘으면 외부 덮개를 열고 선풍기 등을 돌려 열기를 외부로 빼내는 것이 좋다.

 

제어용 컴퓨터는 중앙처리장치, 그래픽카드, 메인보다 등 열이 많이 발생하는 부품으로 이뤄져 있다. 여름철 외부 온도가 30∼40℃가 되면 컴퓨터 내부는 60℃ 이상까지 올라 갑자기 시스템이 멈출 수도 있다.

 

제어용 컴퓨터는 통풍이 잘되고 30℃ 이하인 곳에 설치하며, 고온이 계속되면 덮개를 열고 선풍기로 내부 열기를 강제로 배출해야 시스템이 멈추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은 스마트팜 온실 내 센서와 개폐기 등의 작동을 ICT를 활용해 기록하고 분석할 수 있는 ‘스마트팜 블랙박스 시스템’ 고도화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스마트팜 블랙박스 시스템은 스마트 온실 내 장비의 운용기록을 지속해서 관리하기에 고온으로 인한 기기의 이상 유무를 파악해 교체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농촌진흥청 스마트팜 개발과 성제훈 과장은 “국내 농업 생산액의 13%를 차지하는 시설원예산업에 스마트팜이 많이 보급될 수 있도록 관련 기술개발에 더욱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농식품부 김현수장관, “대한민국 농할갑시다” 농축산물 소비촉진 현장방문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