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특화작목 접목선인장 “비모란” 신품종 개발

경기도농기원, 레드비, 옐로우비, 오렌지비 등 ‘비모란’ 신품종 3종 개발

식약일보 | 입력 : 2020/06/11 [17:59]

비모란선인장(Gymnocalycium mihanovichii)은 미국, 네덜란드를 비롯한 세계 16여 개국에 수출, 연간 약 400만 달러의 수익을 올리는 효자 화훼 작목이다. 전 세계 유통량의 70% 이상이 우리나라에서 수출된 것으로 이들 수출물량의 약 71%가 경기도에서 재배됐다.

 

접목선인장(Grafted cactus)은 사람이 인위적으로 만든 품종으로 뿌리와 광합성 역할을 하는 녹색의 대목(臺木)과 꽃 역할을 하는 동그란 모양의 구(球)를 붙여서(접목) 만든 선인장이다. 구의 재료로는 비모란 선인장이 많이 쓰이는데 둥근 모양의 형태에 초록색이 없이 빨간색, 주황색에서부터 검은색까지 다양하다. 몸체 주위에 다음 세대 번식을 위해 필요한 자구가 많이 나오는 것이 특징이다. 스스로 광합성을 할 수 없어 반드시 대목이 필요하다.

 

접목선인장인 비모란은 브라질 등 남아메리카 쪽이 원산지이지만 붉은색 둥근선인장의 돌연변이로 엽록소가 거의 없어 스스로는 광합성을 할 수 없기 때문에 녹색의 대목(臺木)인 삼각주선인장(Hylocereus trigonus)에 접목(接木)해 재배하고 있다.

 

반면 접목에 의한 번식이 반복되면 원래 색이 퇴화하고 접목률이 낮아지는 문제점이 있어 선인장 품질을 유지하면서 지속적으로 수출하기 위해서는 꾸준한 품종 개발과 보급이 중요하다. 이런 이유로 경기도농업기술원은 매년 3개 정도의 신품종을 개발, 농가에 보급하고 있다.

 

이번에 개발한 접목선인장 비모란 적색계 ‘레드비’는 선명하고 밝은 빨강색 꽃을 갖고 있다. 꽃 크기가 다소 작지만 가시길이가 매우 짧아 선인장 재배농가의 선호도가 높은 품종이다.

 

 

황색계 ‘옐로우비’는 밝은 황색의 원형 모구, 자구에 가시는 적고 연갈색으로 가시길이가 짧은 품종이다.

 

 

주황색계 ‘오렌지비’는 자구 수는 적은 편이나 모구, 자구가 모두 진한 주황색을 띄고 있어 관상 가치가 높아 수출국 시장 선호도가 우수할 것으로 전망된다.

 

 

원선이 농기원 선인장다육식물연구소장은 “올해는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주 수출국인 유럽과 미국 등과의 무역이 한때 중단되는 것을 보면서 신품종 개발의 필요성이 특히 커졌다”며 “생산자 및 수출단체와의 지속 협력을 통해 해외 뿐 아니라 국내 소비자도 선호할 수 있는 다양한 접목 선인장을 개발해 농가 소득 증대와 수출 확대에 더욱 기여하겠다”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농식품부 김현수장관, “대한민국 농할갑시다” 농축산물 소비촉진 현장방문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