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평원 대전지원, 325기관 대상 한 달간 휴면진료비 11억 원 찾아줘

나도 몰랐던 휴면 진료비, 심사평가원 대전지원이 찾아드려요!

식약일보 | 입력 : 2020/03/24 [17:03]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대전지원(지원장 오영식, 이하 ‘대전지원’)은 올해 3월부터 요양기관의 휴면 진료비(약제비)를 청구 소멸시효 전에 알려주는「잠자는 진료비 찾아주기」서비스로 59기관에 약 11억원을 찾아줬다.

 

잠자는 진료비 찾아주기 서비스란? 요양기관이 휴업 신고기간이 아님에도 건강보험 진료비(약제비) 청구가 없었던 진료 월을 찾아 소멸시효(3년) 전에 청구하도록 안내하는 서비스를 말한다.

 

이 서비스는 ’17년 1월부터 ’19년 12월 진료 분을 대상으로 진행됐고, 대전·충청권의 325개 요양기관(약국 포함)에 약 50억 원의 청구 안내가 이뤄졌다.

 

그 결과 병·의원 50기관(약 9억8천만원), 약국 9기관(약 9천만원)이 휴면 진료비를 돌려받았다.

 

대전지원은 이 밖에도 대전․충청권 의약단체와의 소통과 협력을 통해 △청구반송·조정 후 미청구 진료비 찾아주기 △청구오류 사전점검 서비스 △개인정보 자율점검 현장컨설팅 등 활발한 활동을 전개해 왔다.

 

오영식 대전지원장은 “이번 서비스를 통해 코로나-19로 경영난을 겪는 의료기관에 재정 부담이 조금이라도 해소되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국가적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대전·충청권 의료기관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포토뉴스
프로골프 신지애 선수, 코로나19 예방 마스크 6,500장 추가 기부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