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 식품 부적합 사례 대부분이 ‘표시위반’

식품안전정보원, 매월 한국산 수출 식품 부적합 정보제공

식약일보 | 입력 : 2020/03/23 [17:05]

식품안전정보원(원장 정윤희)은 산업체 수출 지원을 위해 해외 주요국에서 발생하는 한국산 수출식품의 부적합 정보를 매월 조사하여 공개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사 대상국은 중국, 대만, 일본, 미국, EU이며 월별 한국산 수출식품 부적합 현황, 주요 부적합 사례 및 관련 기준규격 정보 등을 제공한다.

 

2월, 중국, 대만, 미국, EU에서는 한국산 식품 총 33건이 부적합 조치됐다고 발표했으며, 주요 부적합 사유는 ‘표시위반’으로 나타났다.

 

표시위반은 미국 22건, 중국 7건, EU(라트비아)에서 1건 발생했으며, 주로 성분 미표시, 알레르기 유발물질 미표시 등이었다.

 

알레르기 유발성분 등 식품표시는 국가별 특성에 따라 다르게 규정하고 있기 때문에 수출 전 반드시 수출국 표시규정을 숙지하여 부적합이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정윤희 원장은 “이 보고서가 산업계 식품수출에 도움이 되는 참고자료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식품안전정보 홈페이지(지식마당)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또한 해외법령·기준규격은 「글로벌 식품법령·기준규격 정보시스템(foodlaw.foodinfo.or.kr)」에서 원문과 번역문을 제공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담양 대나무밭 농업, 세계중요농업유산에 등재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