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심먹거리 제공 수입농산물 안전관리 강화

식약일보 | 입력 : 2020/03/20 [11:37]

경기도가 도내 유통ㆍ판매 중인 수입 농산물에 대한 안전관리에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매년 증가하는 수입 농산물에 대한 안전 관리 강화를 통해 도민들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고 공정 거래 질서를 확립하기 위한 것이다.

 

경기도 농정해양국을 총괄로 하여 도 농식품유통과, 식품안전과, 보건환경연구원, 동물위생시험소 등이 기관별 업무 분담을 통해 활동을 진행한다.

 

안전관리 방향은 크게 △안전성 검사 △원산지표시 점검 △소비자 교육·홍보 세 가지로 나뉜다.

 

 

우선 도내 유통되는 수입 농산물에 대한 안전성검사 1,500건(농산물 250, 수산물 650, 축산물 600)을 실시한다. 검사 대상은 중대형 유통(물류)매장, 수입식료품판매업체 등에서 유통 전·판매 중인 수입 농축수산물이며 검사 항목은 잔류농약 341종, 중금속 3종, 방사능, 동물용의약품 105종 등이다. 부적합 제품을 유통ㆍ판매하는 업체에게는 부적합품 회수·폐기, 영업정지 등 강력한 행정처분이 따른다.

 

공정거래 질서 확립을 위해 농식품 판매점 및 음식점 등 6만8천 곳에 대한 원산지표시 점검을 실시한다. 대상 품목은 총 958품목이며 △도 및 유관기관 합동 점검 8회 △일본산 수입수산물 특별점검 실시 2회 △시·군별 자체 점검 10회 등 올해 총 20회 중점 점검에 나선다.

 

또한, 농산물 안전성을 알리고 합리적 소비를 유도하기 위한 소비 교육과 홍보 활동도 병행한다. △소비정보교류 사업을 통한 홍보·교육 10회 △경기농산물지킴이를 활용한 홍보·교육 2회 △원산지표시 제도 홍보 캠페인 6회 △원산지표시 감시원 129명을 통한 원산지표시 감시·신고 등 점검, 홍보활동 등이다.

 

김충범 경기도 농정해양국장은 “매년 수입농산물의 국내 유입이 증가하고 있고 안전한 먹거리에 대한 도민들의 관심이 높은 만큼, 농산물 생산부터 식탁에 오르기 전까지 꼼꼼한 안전관리를 통해 부적합 식품 유통을 철저하게 차단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작년에 농수산물 안전성 조사 1만8천여 건을 실시하여 부적합 식품 117건에 대해 출하연기, 납품ㆍ판매금지 및 폐기 등 행정 조치했으며, 광역 시·도 최초로 ‘농수산물 원산지표시 감시원’을 운영하여 7만여 곳 업체를 점검, 48건의 위반 행위를 적발하는 성과를 거뒀다. 강경남 기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포토뉴스
농식품부 김현수 장관, 군산 학교급식지원센터 현장방문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