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파 어린 모종 병해충, 습기가 주범

큰 일교차에 잘록병·잎마름병 늘어…초기 방제 중요

식약일보 | 입력 : 2019/10/08 [18:27]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일교차가 크고 습한 환경에서 양파 모종에 병과 습해가 확산하기 쉽다며 철저한 관리를 당부했다.

 

생육 상태가 뒤처지는 어린 모종이나 지난해와 같은 곳에 이어짓기한 경우 병이나 습해가 더 잘 발생한다.

 

양파 잘록병에 걸리면 땅과 맞닿은 모종 줄기가 잘록해지면서 잎이 갈색으로 변하며, 말라 죽게 된다.

 

양파 잎마름병의 경우, 모종의 잎끝에 난 상처를 통해 감염된다. 잎의 끝이 쭈글쭈글해지며 마른다. 잘록병과 달리 양파의 전 생육기에 걸쳐 피해가 이어지므로 예방이 중요하다.

 

          ↑양파 모종에 발생한 잘록

 

아주 심기 후 초기까지는 양파 뿌리를 파먹는 고자리파리류, 뿌리에 해를 입히는 뿌리응애 피해가 나타날 수 있다.

 

양파 잘록병과 양파 잎마름병 예방을 위한 방제용 살균제를 뿌리면 도움이 된다.

 

고자리파리류와 뿌리 응애 피해를 보았던 농가는 아주 심기 전에 토양 살충제를 뿌리거나, 아주 심기 후 방제용 살충제로 방제한다.

 

병뿐 아니라 잦은 비로 물 빠짐이 좋지 않은 곳은 습해를 주의해야 한다.

 

습해를 본 양파 모종은 잎이 노랗게 변하면서 뿌리 부위가 갈색으로 변해 말라 죽는다. 두둑이 평평하지 못하거나 고랑을 깊게 파지 않았을 경우와 배수가 좋지 않은 곳에서 더 많이 발생한다.

 

습해를 줄이려면 고랑에 물이 고이지 않도록 깊게 파서 도둑을 높여 관리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최병렬 원예 특작 환경과장은 “양파 모종 병해충 관리와 습해 예방으로 건강한 모종을 생산할 수 있다.”라고 전했다. 강경남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국내 신기록 올해 박과 채소 챔피언 “319kg 호박”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