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창출 “2019 의료기기‧화장품산업 채용박람회” 개최

서울 SETEC 제3관 의료기기·화장품업계 공동 개최

식약일보 | 입력 : 2019/09/17 [16:41]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회장 이경국),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이사장 이재화), 대한화장품협회(회장 서경배)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이영찬)과 함께 17일(화) 서울 SETEC(3관)에서「2019 의료기기·화장품산업 채용박람회」를 개최했다.

 

의료기기·화장품산업은 제조업 평균 대비 고용유발 효과가 높은 신성장동력 산업으로 산업 규모가 확대됨에 따라 일자리가 지속해서 확대되고 있다.

 

국내 의료기기산업 시장규모는 6.8조 원이며, ‘18년 의료기기산업(제조분야) 종사자는 약 4.7만 명으로 전년보다 2.8% 증가한 약 1천 3백 명의 일자리가 늘어났다.

 

국내 화장품산업 시장규모는 14.3조원이며, ‘18년 화장품산업(제조분야) 종사자는 약 3.6만 명으로 전년대비 7.6% 증가하여 약 2천 5백 명의 일자리가 창출됐다.

 

이번 채용박람회는 민관합동으로 의료기기·화장품 민간단체*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공동 주최, 보건복지부가 후원하여 유능한 젊은 인재들이 의료기기․화장품산업 분야에서 개인과 기업 모두에게 더 큰 성장을 이루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하반기 채용시즌을 앞두고 57개 의료기기·화장품 주요기업이 참가하여, 채용 관련 정보 및 직무 관련 멘토링 등 청년들의 취업 연계를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마련했다.

 

대표적인 의료기기 참가 기업으로는 국내 1위 매출 오스템 임플란트를 포함하여, GE헬스케어․한국알콘 등이 참가한다. 화장품 기업으로는 세계 1위 ODM업체인 코스맥스 및 토니모리 등이 우수한 인재를 찾기 위한 채용 및 설명을 진행한다.

 

채용박람회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의료기기·화장품산업 채용박람회 홈페이지(mcjob.jobkorea.c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이재화 이사장과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이경국 회장은 “의료기기산업이 급성장하고 있는 상황에서 우수인재들이 의료기기 분야에 지원하여 도전적이고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제공해 주기 바란다”라고 밝혔다.

 

대한화장품협회 서경배 회장은 “화장품산업은 수출 효자 산업으로 앞으로도 세계적인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 창의적인 젊은 인재들이 과감히 지원해 주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또한, 보건복지부 노홍인 보건의료정책실장은 개막식에서 “국가 신성장동력인 바이오헬스산업이 일자리를 창출하여 선도적으로 국가경제를 이끌어나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 우리 의료기기·화장품 산업의 미래는 기업과 인재들에게 달려 있으며, 채용박람회가 기업과 예비 취업자에게 좋은 기회가 되기를 바라고, 정부도 의료기기·화장품 산업을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수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한라산 난지축산연구소, 말 100여 마리 8개월간 초지 방목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